SWING APP


DOWNLOAD THE APP

PRESS

2021.04.22 [ 전자신문 ] 스윙, 공유킥보드 업계 최초로 개인 킥보드 서비스 'MY SWING' 출시



스윙, 공유킥보드 업계 최초로 개인 킥보드 서비스 'MY SWING' 출시




공유 전동킥보드 '스윙(SWING)'을 운영하는 더스윙(대표 김형산)이 업계 최초로 개인 킥보드 판매 서비스 '마이 스윙(MY SWING)'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더스윙은 약 3만대 공유킥보드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전동 킥보드 'SWING S9 스페셜 에디션'과 앱 서비스를 함께 제공해 개인이 공유 킥보드 서비스의 편리함을 그대로 즐길 수 있도록 기획했다.

 

스윙 S9 스페셜 에디션은 전동킥보드로 유명한 '세그웨이 나인봇'의 최신 모델 '맥스 플러스(MAX PLUS)'에 스윙만의 디자인을 담아 국내 단독 출시되는 제품이다. SWING S9 스페셜 에디션은 공유 전동킥보드 업계에서 이례적으로 개인고객에게 판매된다.

 

스윙은 철저한 검수를 통한 '품질 보증제'는 물론 'SWING 케어' 서비스와 'SWING 리셀' 프로그램을 통해 그동안 소비자가 킥보드 구매 시 겪어왔던 고충을 해결한다. SWING 케어로 9만9000원에 12개월 동안 소모품을 상시 교체 받을 수 있다. 전국 50여개 지역에 위치한 SWING 서비스 센터에서 전문 메카닉 팀이 직접 킥보드를 수리해 원하는 곳으로 배송한다. 또 SWING 리셀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만큼 킥보드를 체험한 후, 합리적인 중고 가격으로 스윙에 되팔 수 있다.

 

마이 스윙 앱은 마치 공유 킥보드를 타듯 스마트폰 앱을 통해 킥보드의 위치·상태를 확인하고 컨트롤할 수 있어 도난·분실을 방지할 수 있다. 또 사용자가 지정한 사람에게 킥보드를 빌려줄 수 있는 게스트 기능을 통해 본인이 킥보드를 이용하지 않을 때, 색다른 경험을 해 볼 수 있다.

 

김형산 더스윙 대표는 “공유 킥보드 제품 불량·고장에 대한 정확한 수리 안내가 부재하거나 싫증이 나더라도 마땅히 되팔 곳이 없는 실정”이라면서 “스윙의 공유킥보드 노하우가 반영된 MY SWING 서비스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전동 킥보드를 즐기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윙은 22일 지구의 날을 기념해 공식 홈페이지에서 오는 30일까지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 9%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헬멧, 스윙 공유킥보드 10분 무료 쿠폰 20매 등 다양한 상품도 증정한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

©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원문: https://www.etnews.com/20210422000037